정부, 거리두기 단계 3주 연장 "계속되는 긴장, 확진자 급격히 줄지도 늘지도.."

양이은 승인 2021.04.30 10:28 의견 0

방역당국이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결정했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및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를 3주간 더 연장하기로 했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30일 "정부는 지난 3주간 확진 추세 거리두기 등 방역 상황을 바탕으로 지역상황과 방역 전문가 의견을 종합 수렴한 결과 지금 거리두기 방역단계와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를 다음주 5월3일부터 3주간 더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홍 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확진자 수가 급격히 줄지도 급격히 늘지도 않은 채 횡보하고 있다"며 "언제 어떻게 늘어날지 몰라 한시라도 긴장 끈 놓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단계 상향으로 자영업자의 경제적 피해가 커진다는 감안해 재연장에 무게를 둔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30일 집계된 코로나19 지난 29일 신규 확진자는 661명이다. 지난 23일부터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평균 약 670명이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