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직원들에 암호화폐 취득 금지령 선포

임창빈 승인 2021.05.07 10:03 의견 0
7일 경찰청은 수사·청문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암호화폐 취득을 금지토록 했다고 밝혔다. [자료=코엔뉴스]

암호화폐에 대한 투자열풍과 부작용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자 경찰이 내부 직원들의 단속'에 나섰다.

7일 경찰청은 수사·청문 부서에 근무하는 직원들의 암호화폐 취득을 금지토록 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은 최근 일선에 내려보낸 '가상통화 보유·거래 지침'에서 수사 부서와 청문감사담당관실 소속 직원들의 가상통화 신규 취득을 금지했다. 만약 이미 보유중인 가상통화는 신고하도록 했다.

또한 암호화폐를 새로 취득하거나 보유 사실을 신고하지 않으면 징계하겠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수사부서 외 경찰관들과 직무와 관련성이 없는 공무원에게도 가상통화 보유·거래 자제를 요청했다.

특히 수사·청문 부서 공무원으로부터 정보를 얻어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경우나 재산상 이득을 위해 지속적으로암호화폐를 거래하는 경우, 근무시간 중 거래 등을 금지 사항에 해당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암호화폐 보유 자체가 징계 대상은 아니지만, 공무원 행동강령을 위반하거나 내부정보를 활용한 부패방지법 위반 소지가 있으면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조치가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암호화폐 자산은 금융자산 등과 달리 강제로 확인할 방법이 없기 때문에 개인 신고에 의존해야한다는 한계가 존재한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