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백신 접종 후 "국내 확진자 돌파감염" 확인

한문희 승인 2021.05.12 09:07 의견 0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V' 제품을 러시아 현지에서 맞은 뒤 국내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경남 창원의 30대 남성은 '돌파감염' 사례로 추정된다고 당국이 밝혔다.

박영준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이상반응조사지원팀장은 지난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해당 남성과 관련된 질문에 “권장하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후 면역 형성 기간인 2주가 지난 이후에 감염이 된 사례를 돌파감염으로 잠정적으로 정의한다”고 밝혔다.

박 팀장은 “해당 사례자는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러시아에 체류하면서 2차례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접종했고 5월 초 입국해 지난 9일 무증상 상태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마지막 접종 일자는 4월 24일, 2주가 지난 후 양성 판정을 받았기 때문에 접종력이 확실하다면 돌파감염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팀장은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고 하더라도 100% 예방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대부분의 백신에서도 돌파감염이 가능하고, 해외에서도 그런 사례들이 심심치 않게 보고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9500만 명이 2차 접종을 끝낸 미국에서는 돌파 감염 사례 9200여 건이 보고됐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