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예약, 주말보다 평일에 몰려..

김창옥 승인 2021.05.27 12:19 의견 0
[자료=MBC]

최근 국내서 골프를 치는 사람들의 예약 패턴이 변하고 있다. 골프장들이 호황을 맞아 그린피를 대폭 올리자 주말을 피해 평일에 예약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27일 골프 예약 서비스 업체 엑스골프(XGOLF)에 따르면 최근 3개월 평일 예약률이 주말을 웃도는 현상이 나타났다.

3월은 수요일이 전체 예약률의 14.5%를 차지해 토요일(13.4%)과 일요일(13.5%)을 앞질렀다. 4월에는 금요일과 목요일이 각각 19.2%, 17.6%를 기록했지만, 토요일과 일요일은 각각 12.2%, 14.7%에 그쳤다. 5월에도 수요일이 17.8%, 토요일 16.8%, 일요일 15.3% 순이었다.

또 4월에는 금요일이 19.2%, 목요일 17.6%를 기록한 반면 토요일 12.2%, 일요일 14.7%로 ‘평일 선호 현상’이 더욱 두드러졌다. 5월에도 수요일이 17.8%, 토요일 16.8%, 일요일 15.3% 순이었다.

엑스골프는 “주말 그린피가 20만 원 후반에서 30만 원대까지 형성되는 데 비해 주중은 10만 원 중·후반대로 차이가 난다.

연차나 반차를 내고 골프를 즐기려는 회원이 늘었고, 연차를 내기에 부담이 없는 수요일 문의가 가장 많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