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종식 후에도 마스크 쓰겠다..미국인 43% 응답

김창옥 승인 2021.08.09 09:39 의견 0
[자료=픽사베이]

미국인의 10명 중 4명은 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난 뒤에도 붐비는 장소에선 마스크를 착용할 것이라고 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와 조지메이슨대가 지난달 6~21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8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3%는 대유행이 종식된 이후에도 붐비는 곳에서는 여전히 마스크를 쓰겠다고 답했다.

조사에서는 대유행 상황이 끝난 이후에도 아플 경우엔 마스크를 쓰겠다고 응답한 사람은 3분의 2인 67%에 달했다.

이번 조사는 델타 변이로 인해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가 다시 치솟는 가운데 실시된 것이다.

미국에서는 지난 6일 기준으로 일주일 동안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만 7140명을 기록하는 등 2월 이후 처음으로 10만명을 넘어섰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올가을 미국 내 하루 감염자 수가 20만명에 달할 것이라고 최근 경고하기도 했다.

조사에서는 또 응답자의 73%가 대유행 이후에도 야외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낼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