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구 달맞이길 "걷기 좋아졌다"

김창옥 승인 2021.08.24 09:30 의견 0
X

부산 해운대구(구청장 홍순헌)는 최근달맞이 문탠로드 입구에서 해월정까지 350m 구간의 낡은 데크와 난간을 교체하는 등 데크로드 정비사업을 마무리했다

구는 지난 2003년 벚꽃명소이자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한 달맞이길을 걷기 좋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데크로드를 설치했다.

세월이 흘러 데크로드가 노후화하자 2018년부터 4년에 걸쳐 교체하고 있으며 올해로 미포오거리에서 해월정까지의 데크로드 정비사업을 마무리했다.

이로써 주민뿐만 아니라 관광객들도 더 안전하고 편안하게 달맞이길을 걸을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달맞이길 데크로드 아래쪽 일대의 숲 가꾸기에도 나섰다. 우량한 해송 등은 벌채하지 않고 보존했고, 우량목의 생장을 방해하는 관목류들을 집중적으로 솎았다. 하반기에도 숲 가꾸기에 지속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