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고강도 방역조치 없었다면 훨씬 어려웠을 것"

김창옥 승인 2021.08.27 10:27 의견 0

김부겸 국무총리는 27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와 관련해 "전문가들도 고강도 방역조치가 없었다면 훨씬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것이라고 말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우리보다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라에서도 델타 변이로 인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지금 온 국민들이 함께하고 있는 이 방역 노력은 분명히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주 전국 이동량은 직전 주와 비교해 5.7% 줄었다고 한다.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며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 간다면 4차 유행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또 "우리가 사용 중인 백신은 이미 효과성과 안전성을 과학적으로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적극적인 백신 접종 참여도 거듭 호소했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