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아이스팩 버리지 말고 수거함에 넣어주세요'

허재연 승인 2022.07.14 15:16 의견 0
X

수원시, '아이스팩 버리지 말고 수거함에 넣어주세요'


수원시가 2019년부터 매년 진행하고 있는 '아이스팩 재활용 나눔 사업'을 시작했다.

'재활용 아이스팩 나눔 사업'은 수원시가 시민들이 사용한 아이스팩을 수거하면 전문업체에서 아이스팩을 세척·소독해 관내 대형유통센터, 전통시장 등에 공급하는 것이라 밝혔다.

수요처는 지속해서 발굴하고 있다고 안내했다.

수원시는 10월까지 동행정복지센터 41개소, 공동주택 8개소 등 49개소에서 아이스팩 수거함을 운영한다.

B5 규격의 깨끗한 아이스팩만 재활용할 수 있다.

재활용 아이스팩 나눔 사업으로 수거되는 아이스팩은 해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2019년 3만5천여 개, 2020년 7만7천여 개, 2021년 10만4천여 개가 수거됐다.

수원시 관계자는 "여름철에 사용량이 급증하는 아이스팩은 미세 플라스틱을 주성분인 제품이 많아 그냥 버리면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할 수 있다"며 "아이스팩을 종량제 봉투에 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재사용을 늘리는 게 절실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이스팩 재활용 사업이 활성화되도록 수거함을 늘리고 수요처를 지속해서 발굴할 것"이라며 "시민들께서 아이스팩 재활용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