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한여름 밤 열기 식혀줄 '낭만콘서트' 개최

김창옥 승인 2022.07.29 15:21 의견 0
X

한여름 밤의 열기를 식혀주는 작은 음악회 '낭만콘서트'가 매주 토요일 함양용추아트밸리(이사장 박유미)에서 열릴 계획으로 그간 코로나19 등으로 침체했던 공연 문화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이 음악회는 2년 전 산청으로 내려와 활동하고 있는 가수 김문규씨와 서상에 살고 있는 박정섭씨가 '자연과 예술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매주 토요일 밤 7시 용추아트밸리에서 야외공연으로 진행하며, 지난 23일 열린 첫 번째 공연은 비로 인해 실내에서 이뤄졌다. 이날 음악회는 입소문을 듣고 온 지역주민 20여 명이 가수들의 열창에 환호하며 하나가 되는 흥겨운 한마당이었다.

공연은 주로 7080세대의 애창곡과 김문규씨의 자작곡 '아픈 사랑' 등의 노래로 관객과 가까이에서 감성을 나누는 자리가 됐으며, 감성적이고 애잔한 목소리의 가수 김문규씨는 '물에 발 담그고 노래하기'라는 주제로 지리산 자락을 돌며 노래하는 가수로 함양과 산청, 하동 등지에 이름이 잘 알려졌다.

김씨는 이날 공연을 함께 즐긴 관객들에 감사하며 "콘서트는 가수와 관객의 커뮤니케이션으로 이뤄지는 것"이라며 "지역문화도 즐기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만들어지며 살아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3년 전부터 용추아트밸리를 이끌어온 박유미 이사장은 "소외된 지역문화를 살리고 자연과 함께 호흡하며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길이 없을까 고민하던 중 우연히 이들의 공연을 보고 적극 추진하게 됐다"고 전했다.

용추아트밸리는 미술관 1동과 ART체험실 및 4전시실에서 전통예술 및 다양한 현대미술 전시와 예술 아카데미를 통해 전시 관람 및 체험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연간 6~7회의 특별전시, 기획전시, 국제교류전시, 지역예술인전, 공연 등을 계획하고 있는데 2021년엔 IWS한국세계수채화 함양비엔날레를 개최했으며 2022년에도 용추아트밸리 교수전(2.18~3.15), 미방전(4.30~6.26) 등을 열고, 40년 전통을 자랑하는 115명의 유명작가 신작전시회회원전을 유치해 전시 중이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