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세종 북부권산단 생활·공업용수 확보 '물꼬'

허재연 승인 2022.09.14 12:44 의견 0
X

세종시, 세종 북부권산단 생활·공업용수 확보 '물꼬'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가 오는 2024년 말까지 소정·전의·전동면에 총연장 44.5㎞의 생활·공업용수 용수관을 설치하는 '스마트그린·벤처밸리 산업단지 용수도 건설공사'에 본격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사는 세종시 북부권에 조성 중인 '세종 스마트그린 일반산업단지'와 '세종 벤처밸리 일반산업단지' 입주 예정 기업체에 생활·공업용수를 원활히 공급하기 위해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에 설치하는 공업·생활용수 용수관은 한국수자원공사 대청댐 광역상수도(청주 오송, 천안 목천읍)에서 분기해 총연장 44.5㎞의 생활·공업 용수관로(D100∼300㎜), 배수지 4곳, 가압 펌프장 4곳을 시비 450억 원을 투입하여 단계적으로 설치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시는 이번 사업에 앞서 2019년 8월 산업단지 용수확보계획 수립을 시작으로 2020년 6월 24일 기본 및 실시설계를 착수했다.

이어 유관기관과의 협조를 위해 대전지방국토관리청·천안시·청주시와 도로 굴착 사항, 국가철도공단과는 철도하부횡단을, 농어촌공사·자산관리공사와는 부지사용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수자원공사 천안·청주 지사와는 총 12회의 용수 공급 협의를 거쳐 지난 2월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지난 6월부터 시공 도급사 결정, 자재 수급 등 공사 준비를 완료하고 공사에 본격 착수했다.

굴착공사가 수반되는 송수관 계획 노선은 지하매설물 저촉 여부와 시민 불편 사항을 최대한 고려해 '청주 오송읍∼조치원읍·전동·전의·소정면(시도28·27호선 경유)∼천안 목천읍 구간'으로 선정했으며,

특히 전동 농어촌 생활용수공사 등 유사 사업 등과 연계해 통합발주 할 수 있도록 시기·굴착폭을 사전에 조정해 시 예산 20억 원을 절감하고 이중 굴착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면밀히 계획했다고 전했다.

시는 2024년 이후 이번 건설공사가 완료되면 세종시 북부권 지역에 하루 7천790t의 용수공급 규모가 확대돼 북부권 일반산단의 우수기업 유치와 기업활동이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배원근 시 투자유치과장은 "공사 기간 도로 통행 등 불편이 없도록 안전 시공에 더욱더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