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 '디지털트윈' 기술로 안전 대비

양이은 승인 2022.09.14 15:30 의견 0
X

서울 서초구 - '디지털트윈' 기술로 안전 대비


서울 서초구(구청장 전성수)가 폭우 등 재난상황에 대한 효율적이고 예측가능한 안전관리를 위해 '디지털트윈' 기술을 도입합니다.

'디지털 트윈'은 실제 사물을 가상세계에 동일한 3차원 모델로 구현하고 시뮬레이션을 통해 분석·예측·최적화해 다양한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기술입니다.

관내 주요 지역 시설물에 부착한 계측센서에서 받은 데이터를 가상세계에 3차원 모델로 구현해 시뮬레이션한 뒤 이를 통해 재난 위험을 감지하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다. 이는 노후·위험시설이 증가하고 폭우로 인한 피해가 잦아짐에 따라 취약시설을 실시간으로 점검해서 더욱 효율적이고 스마트한 안전관리를 하기 위함입니다.

이를 위해 구는 지난 8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디지털 기반 노후·위험시설 안전관리시스템' 공모에 참여했으며 전국 지자체 16곳 중 1위로 선정됐습니다.

구는 이번 공모에서 '디지털트윈 기반 시설안전 예·경보 시스템' 구축 방안을 발표, 디지털트윈 기술과 침수감지센서를 도입해 취약시설의 효율적인 안전관리를 위한 대책을 제시한 점을 인정받았습니다.

구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국비 6.5억 원을 지원받아 하반기에 업무협약과 입찰공고 준비 등 제반 사항을 거쳐 내년부터 1년간 시범 사업을 진행합니다.

구의 '디지털트윈 기반 시설안전 예·경보 시스템'의 큰 특징은 노후·위험시설에 IoT(사물인터넷) 계측 센서를 부착, 수집된 균열, 기울기, 진동, 습도, 침수 데이터들을 디지털트윈에서 구현해 시뮬레이션한 뒤, 위험을 예측하고 분석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또 만약 위험 요소가 감지될 경우 구에서 운영하는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과 연계해 소방서, 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해당 시설 안전관리 담당자 및 주민 등에게 즉시 예·경보를 해줍니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디지털트윈을 활용한 시설안전 예측시스템을 통해서 재난위험을 사전에 스마트하게 감지해 대비하도록 잘 만들어낼 것"이라며 "또한 전국 지자체 시설 안전 관리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구는 이번 시스템을 적용할 시범 지역을 다중이용시설인 반포동의 서울고속터미널과 서초동의 남부터미널 2곳을 선정했다. 구는 하반기에 2곳 기관과 디지털트윈 기술 적용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합니다.

구는 2개 건물 곳곳에 IoT(사물인터넷) 센서를 부착해 각종 데이터를 분석, 디지털 트윈 모델을 구축하고 사무실 내 모니터에서 매일 24시간 안전 정보에 대한 분석과 예측을 합니다.

향후 구는 시범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30년 이상 노후시설 ▲급경사지 ▲다중이용시설 등 안전사고 위험이 큰 시설물에 대해서도 현장실사 및 안전 점검을 거쳐 최종 적용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