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 실전 상황 방불케 하는 '재난대비 수시훈련' 실시

양이은 승인 2022.09.30 14:39 의견 0
X

서울 강남구 - 실전 상황 방불케 하는 '재난대비 수시훈련' 실시


'그린 스마트 시티'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재난사고 시 신속한 대응체계구축을 위한 '2022 재난대비 수시훈련'을 29일 구청에서 실시했습니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유관기관과 함께하는 현장 훈련을 통해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는 시간이었다"며 "오늘 훈련을 바탕으로 동 주민센터 화상 연결 및 드론 활용 등 신속한 대응 체계를 구축해 '무재해 강남, 안전 강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대규모 재난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이번 훈련에는 강남구 재난안전대책본부 13개 실무반을 구성하고 강남소방서, 강남·수서 경찰서, 가스안전공사, 한국전력, ㈜코원에너지서비스 등 12개 유관·민간기관 등이 참여했습니다.

본 훈련은 대규모 지진 상황을 가정해 실제 상황을 방불케 하는 현장 훈련으로 진행했습니다.

경기도 광주시에 발생한 규모 6.5 대형지진의 여파로 시설물 파손, 사상자 발생 상황을 가정해 7개의 피해 상황을 부여하고 각 실무반과 유관기관의 매뉴얼 작성 및 대응 상황 발표를 비롯한 토론 훈련을 진행했습니다.

또 구청 본관 건물의 화재 상황을 가정해 전직원 및 내방객 등 약 1천여명이 실전 대피 훈련에 임했습니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기초지방자치단체 재난대응 시스템(안)'을 개발해 22개 동 주민센터가 화상 연결을 통해 재난 상황을 보고하는 참여형 훈련을 전국 최초로 적용했습니다.

지진, 풍수해 등 광범위한 재난 발생 시 각 동 주민센터의 피해 상황을 수집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와의 영상회의를 통해 피해 상황을 공유하며 실시간으로 조치했습니다.

구는 이 훈련 결과를 바탕으로 시스템을 더 개선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또 드론 장비를 활용해 실시간 현장 중계를 해 재난 상황에 더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