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 성료

김창옥 승인 2022.10.05 14:40 의견 0
X


경기 안성시(시장 김보라)가 대표적인 대한민국 문화관광축제인 '2022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를 지난 3일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축제에서는 이전에 볼 수 없던 다양한 시도들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는데 지난 2001년 축제가 시작된 이래 최초로 안성맞춤랜드와 안성천 두 개의 장소에서 두 배의 즐거움을 제공했으며 온라인 라이브 판매를 포함한 농특산물 장터 운영,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문화예술 공연프로그램이 있었다.

또한, 생산 농가와 단체, 법인, 농협 등 50여 개 단체가 참여해 장류와 버섯 등 100여 개의 품목을 시중가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를 운영하면서 약 15억2천만 원의 매출을 올렸고 안성의 우수 농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으로 직접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관광객들에게 제공했다.

또한, 저탄소 친환경 축제를 만들기 위해 셔틀버스 운영, 일회용품 사용을 최소화 및 다회용기 사용, 다회용 컵 사용 이벤트, 저탄소 홍보관, 종이리플릿 사용을 줄이기 위한 큐알(QR)코드 사용 등 여러 노력이 돋보인 축제였다.

무엇보다도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에 와야 최고의 국악인으로 인정받는다'란 말이 나올 만큼 명불허전의 격조 높은 전통 국악예술공연이 총집합한 축제이기도 했다.

축제 첫날인 지난 30일 저녁 7시부터 진행된 개막식은 한석준 아나운서와 국악인 박애리가 사회를 맡았고 금의환향이라는 주제로 전통 시나위팀과 박은하 명인(쇠춤 일인자)이 조선 시대 여성 꼭두쇠인 바우덕이를 소환해 안성시민에게 위로와 감동을 선사했다.

또한 안성맞춤랜드 축제장 특설 무대에서는 KBS 1TV '6시내고향'을 통해 줄타기 공연 등 축제장 풍경이 생방송으로 방영돼 전국의 시청자에게 안성을 널리 알리고 바우덕이 축제를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

둘째 날인 지난 1일, 안성맞춤랜드 메인무대에서는 세계마당 아티스트 페스티벌에서 창작 마당극으로 대상을 수상한 창작극단 깍두기가 연희 뮤지컬 심청전을 선보였고, 안성천에서는 국악 퓨전 콘서트, 7080 콘서트, 어쿠스틱 콘서트 등 각종 공연이 즐거움을 더했다.

셋째 날에는 안성 남사당 풍물단의 오프닝 공연에 이어 전통 무용을 기반으로 가무악극 홀로그램 무용극, 국악단 소리개와 타악그룹 타고의 국악 콘서트, 클래식 콘서트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졌다. 안성천 무대에서는 MZ세대를 대표하는 스트릿 댄스와 전통 무용이 결합한 공연, 시민들의 안성가요제가 열렸다.

축제 마지막 날에는 4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하는 페막식이 진행됐다. 퓨전 국악 그룹 AUX, 윤명화 무용단, 국악인 남상일, 안성시립 남사당바우덕이 풍물단 등이 화려하게 화룡점정을 찍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앞으로도 '안성맞춤 남사당 바우덕이 축제'를 통해 지역의 화합을 도모하며 우리의 전통을 후손에게 고스란히 전하는 것을 넘어서 현대화시키고 나아가 세계화해서 온 지구촌에 우리 한국 전통예술문화와 남사당 바우덕이를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제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